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Q&A
커뮤니티 > Q&A
부모님이 나를 낳으시고 기르셨나니 그 큰 공을 어찌 잊으랴 덧글 0 | 조회 15 | 2020-06-05 03:53:17
아연  
무미건조한 단조로움에 할애할 시간은 없다. 일할 시간과 사랑할 시간을 빼고 나면 다른 것을 할 시간은 없다! (가브리엘(코코) 샤넬)
오래 가는 행복은 정직한 것 속에서만 발견할 수 있다.(리히텐베르히)
회의주의자란 벽에 써놓은 뚜렷한 글씨를 보고도 가짜요, 僞書라고 우기는 사람. ―M.B.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
오늘 : 399
합계 : 164285